SELECT CUTS: 브릴리언트

by THE CUT 1251 views 0 Comment English
4f8425b9058cacf05086912ba4e887bd_1491286790_2958.jpg




SELECT CUTS: 02 브릴리언트 

SELECT CUTS: 브릴리언트 

올해 가장 기대되는 아티스트 


SSN / 영문 번역 Soy Kim 

 

 

  서울을 중심으로 다채로운 움직임을 가져가는 퓨트 디럭스(Pute Deluxe)와 신진 프로듀서 집단 올모스트 90(Almost 90) 소속의 브릴리언트(BRLLNT). 그는 최근 한국에서 대유행하는 퓨처 베이스 기반의 프로듀서/DJ다.  브릴리언트는 유행하는 스타일을 베이스로 하는 만큼 개성이라고 할 만한 요소를 자신의 결과물에 담는데 더욱 집중한다. 우선 그는 곡 구성에 반전을 가할 줄 안다. 이를테면 “Body Party (BRLLNT Remix)”와 같이 날카로운 사운드의 빌드업이 이어지다가 부드러운 튠의 드랍이 등장하는 경우가 있다. 레트로 풍의 소스도 심심치 않게 만날 수 있다는 점도 눈에 띈다. 퓨처 베이스의 표준이라고 할 수 있는 아르페지오 사용을 지양하는 점 또한 그의 음악에서 만날 수 있는 특징이다. 한편, 그는 지난 1~2년 사이 등장한 프로듀서/DJ 중 두 가지 모두 훌륭히 해내는 대표적인 케이스다. [Doodles] EP 발표, 다수의 페스티벌 참여와 같이 지난여름 이후 보여줬던 부지런한 움직임이 이를 뒷받침한다. 어쩌면 누군가에게는 친숙한 이름일 수도 있는 브릴리언트. 그러나 작년까지의 모습이 브릴리언트의 전부는 아니라고 확신한다. 

 

 

​                                         

 

 

Q. 최근 한국에서는 퓨처 베이스가 크게 유행하고 있다. 그중에서도 브릴리언트는 돋보이는 프로듀서 중 한 명인데, 음악적으로 본인이 생각하는 자신만의 무기가 있는가? 

 

  최근 한국 전자음악 씬에서 퓨쳐 베이스가 크게 유행하고 있는 것은 명백한 사실이다. 이 장르에 뛰어든 프로듀서들도 엄청나게 많아졌다. 그래서 사운드클라우드만 보더라도 비슷한 음악을 하는 프로듀서가 많아진 것 같다. 뻔한 얘기지만 이런 상황에서 눈에 띌 만한 방법은 자기만의 색깔을 가지는 것이다. 자신만의 신디사이저 소스를 만든다든지, 유행하는 드럼킷의 사운드가 좋음에도 불구하고 다른 색을 가진 드럼킷을 찾는다던지 말이다. 퓨쳐 베이스라는 역사가 짧은 장르다. 그래서 나는 클래식한 장르 음악을 기반으로 좀 더 뿌리 있는 음악을 하려고 노력한다. 주로 디스코, 붐뱁, 트랩 등의 장르들의 리듬을 많이 차용한다. 

 

  Q. 지난해부터 Pute Deluxe 크루로서 활동하고 있다. Pute Deluxe로서의 움직임은 어떤 특별함이 있는지? 

 

  Pute Deluxe와는 컴필레이션 앨범을 통해 처음 만났다. 당시에 퓨트디럭스의 파티도 많이 놀러 가곤 했었는데, 그들의 움직임이 너무 멋있고 좋았다. 프로듀서로서 사람들 앞에 나서서 디제잉을 하고 파티에 놀러 가는 일이 적었던 나에게 퓨트디럭스와 함께하는 것은 큰 의미가 되었다. 단순히 작업실에 박혀서 곡만 만들던 시기에서 한 단계 나아가 실제 현장에서 음악이 어떻게 들리는지, 어떤 음악을 만들어야 사람들을 더 즐겁게 할 수 있는지 등 입체적으로 음악을 바라볼 수 있게 되었다. 

 

  Q. 꾸준히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지만 아직 정규로 발매한 앨범은 없다. 따로 계획은 있는지? 

 

  아직은 내 음악을 어떤 식으로 풀어야 정규 앨범으로 사람들에게 좋은 방향으로 다가갈 수 있는지 고민 중이다. 하지만 싱글은 계속 계획하고 있다. 내 음악을 정말 하나의 스토리로 풀어낼 역량이 된다면 언제든지 정식 앨범을 제작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 

 

  Q. 함께 협업하고 싶은 아티스트가 있다면? 

 

  협업하게 된다면 나와 색깔이 비슷한 아티스트와는 하고 싶은 생각이 없다. 나와 색깔이 아주 다르거나, 비슷하더라도 새로운 색깔을 낼 수 있는 창의적인 아티스트면 좋겠다. 스위스에 LNWPK 라는 팀이 있는데 엄청나다. 꼭 실제로 만나서 작업 해보고 싶다. 최근에는 Mr. Carmack 음악에도 엄청 빠져서 이 사람은 어떤 식으로 작업하는지도 느껴보고 싶다. 

 

  Q. 올해가 끝날 즈음에 자신이 이루어 놓았으면 하는 목표가 있다면? 

 

  나는 목표를 가지고 사는 편은 아니지만, 올해 말까지 마음에 드는 퀄리티의 EP 앨범 발매는 해보고 싶다. 그래서 좋은 아티스트들과 작업할 기회도 더 많이 생겼으면 좋겠다. 인간적으로는 “올해 뭐했지…” 하는 후회 없이 한 해를 마치고 싶다. 

 

 

[the CUT exclusive] 

 

 

FACEBOOK: https://www.facebook.com/brill2ant?fref=ts 

INSTAGRAM: https://www.instagram.com/brillyondabeat/ 

SOUNDCLOUD: https://soundcloud.com/brill2ant

 

SELECT CUTS: 02 BRLLNT 

SELECT CUTS: BRLLNT 

Introducing some of the most exciting new voices in the Korean music scene 

 

Original by SSN / Translation by Soy Kim 

 

 

 If you’ve gone out in Seoul and heard a clean future bass set with unexpected drops and echoes of retro music, chances are you were listening to BRLLNT, a future bass producer and DJ. A member of ‘Pute Deluxe,’ a crew known for their music-driven events, as well as ‘Almost 90,’ a rising crew of producers pioneering new genres, BRLLNT continues to infuse his own personality into a genre that is increasingly popular in Korea. 

 

 Every BRLLNT production is a unique experience. Listeners can never pinpoint how a song will develop, as he constantly flips the composition of a song to deliver the unexpected. For instance, in “Body Party (BRLLNT Remix),” BRLLNT utilizes a sharp and tense sound through the build-up of the track, only to hit the listener with a soft, melodious drop. While arpeggios have become the standard in future bass productions, BRLLNT veers away from using them in his own productions. Retro sources can also be heard in his tracks. 

 

  After the release of his EP [Doodles] last year, BRLLNT has been active at festivals and clubs alike. This is just the exciting start for BRLLNT. 

 

 

 

​                                                                 

 

 

 

 

 

Q. The future bass genre is growing more and more popular in Korea. What would you say sets your music style apart from other future bass sounds? 

 

  Future bass has definitely become popular in the Korean electronic music scene. There’s been a surge in the number of producers who work with this genre. If you check out Soundcloud, you’ll find a lot of music that share similar qualities. This might sound cliché, but in this saturated environment, it’s really important to have your unique style in order to stand out. Whether it’s creating your own, unique synthesizer source, or finding a new drum kit that has a new sound, for instance. Personally, I try to produce music that is rooted in classic genres with richer histories, since future bass itself doesn’t have a long history. I draw from the rhythms found in disco, boom bap, and trap genres quite often. 

 

  Q. You joined the Pute Deluxe crew last year. What were some of your most memorable moments with Pute Deluxe? 

 

  I worked with Pute Deluxe for the first time through a compilation album. I had gone to a lot of Pute Deluxe parties before that point, because I really vibed with their movement. As a producer, it’s hard to find opportunities to DJ or hit up many parties, so the opportunity to join Pute Deluxe was very meaningful to me. Whereas up until that point, I’d been stuck inside a small studio creating songs day in and day out, through Pute Deluxe, I was able to experience music in multiple dimensions. Like how music sounds at live venues outside of the studio and what kind of music excites people, for instance. 

 

  Q. You’ve been staying active with numerous activities. Do you have plans to release an album soon? 

 

  I’m still trying to figure out how I should develop my sound for an album, so that listeners can really engage with my music. If I became skilled enough to tell one great story through all of my songs, I would love to create and release an album. 

 

  Q. Are there any artists you’d like to collaborate with? 

 

  I think I’d like to work with artists who do not have a similar style as me. Whether it’s an artist who has a completely different sound, or someone who may have a similar sound but brings a brand new, creative perspective to the table, I think it would be a great experience. I think this team called LNWPK in Switzerland is awesome. I’ve also gotten really into Mr. Carmack’s music lately, so I’m curious to know how he works. 

 

  Q. What are your hopes and goals for this year? 

 

  I wouldn’t say I live with one specific goal in mind. But I hope there will be more opportunities to work with more artists, because I would like to release a EP with quality tracks by the end of this year. And I hope that when I look back on this year, I have no regrets. 

 

 

[the CUT exclusive] 

 

 

 

 

FACEBOOK: https://www.facebook.com/brill2ant?fref=ts 

INSTAGRAM: https://www.instagram.com/brillyondabeat/ 

SOUNDCLOUD: https://soundcloud.com/brill2ant 


0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