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LECT CUTS: 글램 굴드

by THE CUT 424 views 0 Comment English

 

4cd9a9776443289cdfc930b2d7b9f9b3_1492507856_3317.jpg





SELECT CUTS: 03 글램 굴드 


SELECT CUTS: 글램 굴드 

올해 가장 기대되는 아티스트

 

SSN / 영문 번역 Soy Kim 

글램 굴드(Glam Gould)는 국내 음악가의 사운드클라우드를 즐기는 이에게 꽤 친숙한 이름이다. 그는 지난 2년 남 짓한 시간 동안 사운드클라우드를 통해 무게감 있는 트랙을 선보였다. 동시에 DJ로서도 다양한 이벤트에서 활발히 활동했다. 활동 초반 퓨처 베이스 풍의 음악으로 이름을 알린 그는 2015년 말 선보인 [Sorry, Mama I’m in Seoul] 을 기점으로 기존과 다른 색깔의 트랙을 선보이기 시작했다. 이후 발매한 트랙에서 글램 굴드는 음울한 멜로디, 리듬의 곳곳을 나지막이 채우는 여러 소스를 통해 어스름하지만 아름다운 분위기를 선사했다. 결과적으로 글램 굴드는 미니멀한 구성을 바탕으로 특유의 분위기를 조성하는 아티스트로 변모했다. 지난해를 거치며 글램 굴드는 음악을 잘 만드는 프로듀서에서 자신의 색깔이 확고한 프로듀서로 성장했다.  최근 발표한 [WET] EP는 이를 증명한다. 댄스 음악의 결을 가져가면서 글램 굴드 특유의 분위기를 담아낸 [WET] EP. 글램 굴드의 2017년 첫 번째 EP는 올 해 만나게 될 매력적인 그의 작품 중 하나일 것이다. 재능과 개성을 두루 겸비한 젊은 프로듀서의 2017년을 기대해 보자.

 



____________________


 

Q. 최근 EP [WET]을 발표했다. 어떤 이미지를 떠올리며 이번 앨범을 구상했는지?

어릴 때부터 욕조든 바다든, 잠수하는 걸 좋아했다. 늘 내 음악의 테마가 되어주던 사랑의 감정 역시 눈물이든 땀이든 혹은 그 무엇이든, 젖는 일과 가깝다는 점에서 영감을 받았다. 마치 물속에 있는 듯한 몽롱한 시선과 꿈결 같은 느낌을 공유하고 싶었다.   

Q. 퓨처 베이스 계열의 트랙으로 이름을 알린 후로 2015년 후반기부터는 음울한 멜로디가 돋보이는 칠웨이브 계열의 음악을 주로 만들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이번 앨범은 두 성향이 섞여있다는 느낌이 든다. 이런 배경에 어떤 과정이 있었는지 궁금하다.

워낙 가리지 않고 다양한 음악을 듣고 좋아하는 편이라 장르에 대해 고민하지 않는 편이다. 그렇지만 나오는 대로 곡을 만들면 너무 느리거나 혹은 너무 슬픈 곡만 쓰게 된다. 이번 앨범은 댄스 음악의 어법을 지키되 내가 가진 멜로디와 화성적 성향을 풍부하게 드러내려는 시도였다.

Q. 지난해 베가스트립(Vegastrip)이란 크루를 결성해 활동하기 시작했다. 어떤 집단인지 소개 부탁한다.

베가스트립은 4명의 프로듀서/비트메이커가 활동하는 콜렉티브로, 국내의 다양한 프로듀서들과 협력해 작년 2장의 컴필레이션 앨범을 발표했다. 아직 많이 알려지지 않은 사람들과 음악들을 소개하고 개인적으로는 하지 못할 다양한 음악적인 시도를 하기 위해 결성한 집단이다.

Q. [WET] EP도 ‘젖는다’라는 테마가 있었듯 상상하는 이미지를 음악을 통해 잘 풀어내는 것 같다. 평소 어떤 데서 영감을 받는지 궁금하다.

강렬한 감정을 불러일으키는 개인적 경험에서 가장 큰 영감을 받는다. 최근에는 다양한 사람들을 우연히 마주치게 되는 여행을 통해 가장 큰 영감과 활력을 얻었다.

Q. [WET] EP 이후 어떤 계획을 가지고 있는가?

조금 더 느긋한 음악을 많이 만들어보려고 하고 있다. 늘 새로운 시도에 관심이 많아서 다양한 음악적인 활동과 경험을 해보고 싶은 마음이다.

Q. 최근 많은 신인 프로듀서가 등장하고 있다. 그들에게 하고 싶은 조언이 있다면?

요즘은 구글링 한 번에도 셀 수 없이 많은 프리셋과 드럼킷 등을 구할 수가 있다보니 날이 갈수록 음악을 만드는 진입장벽 자체는 낮아지지만 그만큼 자신의 개성을 드러내기 위해선 더 많은 고민이 필요해지는 것 같다. 나의 경우에는 내가 만든 소리가 과연 내가 상상하던 바로 그 소리인지에 대해 따져보는 시간이 많은 도움이 되었다.

Q. 음악가로서 활동한 시간보다 앞으로 활동할 시간이 더 많을 것이다. 어떤 음악가로 사람들에게 기억에 남고 싶은지?

긴말 필요 없이도 음악만으로 설명될 수 있는 음악가가 되고 싶다.

[THE CUT exclusive]

 

FACEBOOK: https://www.facebook.com/glamgould/?fref=ts

INSTAGRAM: https://www.instagram.com/glamgould/

SOUNDCLOUD: https://soundcloud.com/glamgould/


SELECT CUTS: 03 GLAM GOULD

 

SELECT CUTS: GLAM GOULD

Introducing some of the most exciting new voices in the Korean music scene


Original by SSN / Translation by Soy Kim

 

To Korean Soundcloud listeners, producer-DJ ‘Glam Gould’ is likely a familiar name. Over the past two years, he has released track after track through Soundcloud, and has been active as a DJ at numerous live music events. Though he initially gained a following for his future bass style of music, in 2015, Glam Gould released the two-track single, [Sorry, Mama I’m in Seoul]. This marked the start of a transformation in his music production style – a shift away from future bass.

Overall, Glam Gould’s productions have a gloomy or soothing vibe. However, with his unique take on rhythmic ideas, Glam Gould infuses what could be melancholy with a unique, sunny quality. He is a producer with a clear identity: an artist who can create wide, atmospheric tracks with a minimalistic composition style. His recent EP, [WET] best showcases his characteristic production style, while also drawing upon themes found in dance music. We look forward to what Glam Gould has in store for 2017.




____________________



Q. You recently released the EP [WET]. What atmosphere did you imagine while creating this EP?

Since I was a child, I’ve enjoyed the sensation of going underwater, whether it’s in a bathtub or the sea. I am inspired by the theme of love when creating music – whether it’s in tears or in sweat, I am inspired by the idea of being fully soaked. I wanted to share this dreamlike, trippy sensation of being submerged in water through this EP.

Q. After gaining some traction for your future bass productions, starting from the second half of 2015 onwards, your music style has become more associated with the chillwave genre. And in your recent EP, it seems you mixed these two music production styles. Could you let us know more about the production process?

I tend not to worry about sticking to one genre, as I am not picky when it comes to my taste in music. However, if I were to create music without thinking, the music would probably be too slow or too gloomy. With my EP, [WET], I set out to follow the rules of dance music, while also showcasing my own take on harmonies and melodies.

Q. You founded a crew called ‘Vegastrip’ last year. Could you tell us more about it?

Vegastrip is a collective of four producers and beatmakers. We released two compilation albums last year, which we created in tandem with many domestic producers. While our collective isn’t widely known yet, we came together because we wanted to try branching out into other genres and musical styles that are harder to attempt on your own.

Q. Just as the [WET] EP stuck to the imaginative theme of “getting soaked,” we’re curious to know what kind of imagery crosses your imagination. Where do you usually gain your inspiration?

My greatest inspirations come from personal experiences that caused powerful emotional responses. Most recently, I gained a lot of energy and inspiration from a variety of people I accidently met while traveling.

Q. Now that you’ve released your EP, [WET], what are your plans on what you create next?

I’m planning on making more relaxed music. I’m interested in trying new things so I have the desire to participate in a variety of music experiences.

Q. Lately, there are more and more rookie producers. Do you have any advice for them?

These days, it’s possible to download plenty of presets and drum kits with just one Google search. This means it’s easier to become a producer, but it’s also more difficult to have your own style. As I learned to produce, I always analyzed whether the sound I had created was similar to the sound I had imagined in my mind. This was a very helpful habit.

Q. While you have been active as an artist for a few years, you still have a long future ahead. How do you want to be remembered in the minds of others?

I’d like to be remembered as an artist who doesn’t need a lengthy description. An artist who can be understood through his music.




[THE CUT exclusive]

 

FACEBOOK: https://www.facebook.com/brill2ant?fref=ts

INSTAGRAM: https://www.instagram.com/brillyondabeat/

SOUNDCLOUD: https://soundcloud.com/brill2ant

 



0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