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LECT CUTS: 예서

by THE CUT 322 views 0 Comment English
d2b936f47b83c8e28c392f45e322543a_1493088051_4063.jpg



SELECT CUTS: 04 예서 


SELECT CUTS: 예서

올해 가장 기대되는 아티스트

 

SSN / 영문 번역 Soy Kim 

 

 

예서(YESEO)는 온라인을 중심으로 세간의 주목을 받는 아티스트다. 인디펜던트로 활동하는 그는 2년여 전부터 사운드클라우드를 중심으로 곡을 공개하고 입소문을 타기 시작했다. 이후 예서는 지난해 엠넷(Mnet), 네이버(Naver)를 통해 소개되고 혼네(HONNE), 체로키(Cherokee) 같은 국외 아티스트의 내한 콘서트에서 공연하는 등 묵직하다고 표현하긴 어렵지만 꾸준하게 자신의 음악 커리어를 이어나가고 있다. 이렇듯 좋은 흐름을 보여주는 예서의 가장 큰 장점은 황홀함을 간직한 그녀의 목소리다. 이슬처럼 맑은 색채를 가진 예서의 보컬은 하우스 풍의 프로덕션을 만날 때는 청량감을 뽐내고 얼터너티브 알앤비 풍의 프로덕션을 만날 때는 몽환적인 분위기를 선사한다. 이처럼 예서는 보컬리스트로서 특별한 매력을 갖췄는데 동시에 그는 음악을 만드는 데에도 재능을 보인다. 특히 예서는 무엇보다 자신의 캐릭터를 공고히 할 수 있는 음악을 만든다. 기승전결이 뚜렷한 구성, 환상적인 분위기, 차가운 멜로디는 이를 방증한다. 예서는 올해 1월 노이지(Noisey)에서 소개한 비 케이팝 한국 여성 아티스트 중 한 명으로 당당히 이름을 올리며 좋은 스타트를 끊었다. 올해 더욱 좋은 울림을 주는 아티스트로 거듭나길 바라본다.

 

 


____________________

 

 

Q. 예서의 음악을 들었을 때 몽환적인 보컬이 먼저 크게 와 닿았다. 실제 목소리도 보컬의 분위기와 비슷해서 놀랐는데, 평소 레코딩을 할 때 중점을 두는 부분이 있는가?

레코딩 할 때는 최대한 나의 모습 그대로 편하게 부르기 때문에 비슷하다는 이야기를 많이 듣는 것 같다. 중점을 두는 부분이라고 하면 보컬을 많이 건드리지 않아도 되게, 처음부터 보컬 녹음을 깔끔하게 해놓는 것을 좋아하는 편이다. 다른 부분으로는 느낌을 살려줘야 하는 파트에선 확실히 포인트를 주는 것을 좋아한다.

Q. 5월 EP 발표를 앞두고 있다고 들었다. 발매될 앨범에 대한 간단한 힌트 혹은 소개 부탁한다.

처음으로 발표하는 EP로 생각보다 신곡의 비중이 커서 8곡 정도 실리게 될 것 같다. (정규앨범은 아니다!) 모든 트랙을 관통하고 있는 주제라고 하면 나의 젊음, 가장 아름답기도 하면서 가장 혼란스러운 시기를 지나며 느끼는 것들을 그대로 담았다고 봐주면 될 것 같다. 나의 얘기이기도 하지만 듣는 사람의 얘기이기도 할 것이다. 특히 이번 곡들은 한글 가사의 비중을 높였기에 가사를 본다면 곡이 가진 이야기에 더 공감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Q. 사운드클라우드를 통해 자신의 음악을 들려주기 시작한 이후 1년이 조금 넘는, 긴 시간이 지나지 않았는데도 예서는 점차 많은 사람에게 자신의 음악을 선보이고 있다. 본인이 판단하기에 이런 빠른 성장에는 어떤 요인이 있다고 생각하는가?

아무래도 나의 보컬에서 가장 메리트를 얻은 게 아닐까 싶다. 국내 일렉트로닉 씬은 대체로 프로듀서 혹은 DJ 포지션을 가진 분들이 많다. 또, 비트 위주인데 나는 멜로디가 중심인 곡을 주로 쓰는 프로듀서이기 때문에 좀 더 듣는 분들이 부담없이 즐기기 시작하지 않았나 싶다. 또 셀프 프로듀싱을 하기 때문에 내 보컬이 어떤 편곡에 어울리는지 아는 것도 큰 장점인 것 같다.

Q. 딥샤워(Deepshower)의 “See From the Sea”에서 그랬듯 좋은 시너지를 내는 피처링 작업도 진행하고 있다. 이러한 무브먼트는 무엇보다 비교적 본인이 만드는 음악과 다른 스타일의 프로덕션에서 노래한다는 점에서 특별한 부분이 있을 것 같다.

그렇다. 내가 만들지 않는 장르의 멜로디를 쓴다는 게 되게 재밌는 시도이고 또 의미있는 작업이다. 최근에 체로키(Cherokee)에게 컨택이 와서 비트를 받아 보컬을 녹음해서 보내놓은 상태인데, 사실 나의 주 장르는 하우스가 아닌데도 하우스에 보컬을 얹는다는게 생각보다 수월하고 또 흥미로웠다. 다른 이의 곡을 내 방식으로 해석해 볼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내가 자리잡기까지 피처링과 탑 라인 쓰는 걸 조금 줄일 생각이지만 곡이 좋다면 앞으로도 얼마든지 작업을 해보고 싶다.

Q. 영어 가사의 비중이 상당하다. 특별히 영어 가사를 쓰고, 노래 부르는 이유가 있는지?

지금까지 공개된 곡들은 누구에게 들려주기 위해서라기보다 일기를 쓰듯 혹은 스케줄이 없는 하루의 시간을 채우면서 쓴 곡들이라 멜로디를 스케치하기엔 영어가 편했다. 한글 가사를 굉장히 좋아하지만, 영어가 가진 무드도 좋아하는 편이다. 곡을 자주 쓰기도 하고 한 곡을 끝내기까지 걸리는 시간도 보통 1~2일, 길면 일주일 남짓이라 처음 곡을 쓸 때 신선한 감정을 그대로 두고 싶은 이유도 있는 것 같다. 앞으로 발매될 곡들은 한글 가사 비중을 생각하고 쓰는 곡이 많아서 또 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 같다.

 

 

 

 

[THE CUT exclusive]


FACEBOOK: https://www.facebook.com/yeseoofficial/

INSTAGRAM: https://www.instagram.com/yeseocosmos/

SOUNDCLOUD: https://soundcloud.com/yeseoofficial/


SELECT CUTS: 04 YESEO

 

SELECT CUTS: YESEO

Introducing some of the most exciting new voices in the Korean music scene


Original by SSN / Translation by Soy Kim

 

Since she began sharing her music via Soundcloud two years ago, independent artist YESEO has developed a following online, mostly by word-of-mouth. Introductions through Korean online music platforms Mnet and Naver were the spark for exciting opportunities – YESEO opened for British electronic music duo HONNE and French producer Cherokee when they came to perform in Seoul. Though she is only two years into her career, this serious artist is slowly but steadily pursuing her dream.

There are more singers in Korea than ever before, but YESEO’s greatest advantage is her unique voice. The gentle clarity of her vocals provides a refreshing contrast against heavy and sweeping house genre productions. When she sings over R&B productions, the dreamlike quality of her voice shines. Moreover, YESEO is not only an impressive vocalist, but also a talented producer. Her self-awareness allows her to produce music that best suits her personality. YESEO’s compositions always embody a unique, dreamlike atmosphere and her clear melodies pierce through her multi-layered compositions.

This January, Noisey highlighted YESEO as an artist to watch, in their article, “There’s a New Wave of Korean Musicians Thriving Outside of K-Pop.” We know YESEO is on the verge of something great.



____________________ 



Q. Your dreamlike vocals are really beautiful. I was surprised to hear your speaking voice is similar. Is there a quality you focus on when you’re recording?

When I record, I try to be as relaxed as possible. I think that’s why people often comment on the similarity between my singing voice and speaking voice. I try my best to focus on recording as cleanly as possible from the beginning, to avoid editing my voice later on. I focus even more on the parts of a song that I think are the most important.

Q. Would you share any hints or descriptions about your upcoming EP release in May?

This will be my first EP release and I’m anticipating about 8 songs (but it’s not a full-length album!). The overall theme of the album is my youth. I tried to capture the thoughts that run through my mind during what is surely the most beautiful, but also the most confusing, stage of my life. I also focused on including more Korean lyrics for this EP, so that more listeners can really connect with and relate with the story behind these songs.

Q. Although it’s been only about a year since you’ve started sharing your music through Soundcloud, it seems a lot of people have already come to know your music. In your opinion, what’s the reasoning behind why your music has spread so quickly?

I would like to think my vocals are the focal point of my music. There are many producers or DJs in the Korean electronic music scene. I would say many of these artists create music that’s beat-oriented. However, my production style revolves heavily around melodies. I wonder if this is why more listeners find my music easy to enjoy. Also, since I produce my own music, I tend to know what type of arrangement or composition best suits my vocals.

Q. You’ve been working on collaborative projects that showcase good synergy, such as “See From the Sea” with Deepshower. This movement seems especially special, as listeners get to hear you sing over a production style that’s incredibly different from your own.

Yes, it was an especially memorable and fun opportunity to work in a new genre, and with a melody that I didn’t create. Recently, I received a beat from [French producer] Cherokee. I recorded my vocals and sent them over. I haven’t worked extensively with house music productions, but it was surprisingly not as difficult as I had anticipated. It was a very exciting experience. It was a good opportunity to reinterpret someone else’s music. I imagine I will be participating in less collaborations – whether it’s featuring or toplining – until I solidify myself as a solo artist first. However, by all means, if an artist reaches out to ask if I can collaborate and the song is good, I’d love to work with them.

Q. Many of your lyrics are in English. Is there a reason why you write and sing in English?

The songs that I’ve released so far were not meant for anyone in particular. These songs have been more like a diary of my daily life. When I sketch melodies, it’s more comfortable for me to sketch in English. Of course, I enjoy Korean lyrics, but I like the particular mood that you can get across in English. I write songs often, and I’d say most of my songs take about 1~2 days to finish, or up to a week at most, because I’d like to capture the mood that I felt at the start of my songwriting process as accurately as possible. However, I anticipate writing more Korean lyrics for the songs that will be released in the near future, which will be another fun and growing experience for me.




[THE CUT exclusive]



FACEBOOK: https://www.facebook.com/yeseoofficial/

INSTAGRAM: https://www.instagram.com/yeseocosmos/

SOUNDCLOUD: https://soundcloud.com/yeseoofficial/




0 Comment